장경진

공연 칼럼니스트

지난여름에는 월간 「여덟 갈피」와 인터뷰 중 “한 장르에서 최고를 찍고 그것을 유지하는 사람들 혹은 그 후로 어딘가에서 계속 살아가고 있는, 예를 들면 조수미, 조성진, 김연아 같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와 연결되고자 하는 그의 마음은 어쩌면 예술을 넘어 공감과 확신을 위한 것은 아니었을까.

예술의전당 아카데미 〈소소살롱〉, 세계의 연결
소리꾼 이자람 & 소설가 김애란의 문학 대담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던 점은 그가 새로운 작품을 꾸준히 만들고, 그렇게 만든 ...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던 ...
명성황후 역 박혜나 & 고종 역 박영수 인터뷰

명성황후와 고종의 잃어버린 얼굴을 찾아서

명성황후 역 박혜나 & 고종 역 박영수 인터뷰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
우리가 몰랐던 명성황후와 고종의 이야기, 간결하되 무게감 있는 이미지의 미장센, 중독성 강한 음악과 에너지가 응축된 군무. <잃어버린 ...
우리가 몰랐던 명성황후와 고종의 이야기, 간결하되 무게감 있는 이미지의 미장센, 중...
우리가 몰랐던 명성황후와 고종의 이야기, 간결하되 무게감 있는 이미지의 미장센, 중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