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원

음악 평론가

2020년 클래식 음악계의 주제어는 베토벤이 아니다. 무대는 침묵하고 관객석은 비워졌다. 베토벤 대신 매일같이 듣게 되는 이름은 이제는 베토벤의 이름만큼 익숙하게 된 코로나19다.

음악이 주는 치유의 힘,
팬데믹 시대 클래식 음악 처방전

사람들은 늘 무엇을 시작하기 위한 ‘적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사실 언제나 가장 좋은 적기는 바로 ‘지금’이다. 특히나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
사람들은 늘 무엇을 시작하기 위한 ‘적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사실 언제나 가장 좋은...
사람들은 늘 무엇을 시작하기 위한 ‘적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사실 언제나 가장 좋은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