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원

스포츠서울 컬처앤라이프부장

시처럼 기도가 필요한 계절, 가을에 꼭 어울리는 연극이 관객을 찾아온다. 지난 1982년부터 지금까지 40년 가까이 관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앙코르 공연되고 있는 연극 가 11월 7일부터 11월 29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서로 다른 아픔을 지닌
세 여자의 다르지만 같은 삶의 무게

연극 <신의 아그네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