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정

극작가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원을 들고 상하이에 도착한 18세 앳된 소년 김염이 어딘가를 응시한다. 큰 키에 이글거리는 눈동자를 가진 소년은 무작정 상하이 번화가 화이하이거리의 궈타이극장으로 향한다.

중국에서 ‘영화 황제’로 평가받은
한국인 배우, 김염

창작뮤지컬 〈올 댓 상하이〉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원을 들고 상하이에 도착한 18세 앳된 소년 김염이 어...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