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원

발레리나/ 예술감독

발레리나 김주원에게 바다는 단순한 여행지가 아니다. 어린 시절 바다는 아름다운 자연의 일부였으며 가족과 추억을 쌓는 놀이터였다. 이제는 실타래처럼 얽힌 문제의 답을 알려주며 인생의 길을 안내하는 속 깊은 조력자처럼 김주원의 곁에 영원히 머물고 있다.

바다가 전하는 위로와 격려
‘예술가를 키운 드넓은 세상이여’

아티스트들의 여행 시리즈 ⑤
"발레리나 김주원에게 바다는 단순한 여행지가 아니다. 어린 시절 바다는 아름다운 자연의 일부였으며 가족과 추억을 쌓는 놀이터였다. 이제는 실...
"발레리나 김주원에게 바다는 단순한 여행지가 아니다. 어린 시절 바다는 아름다운 자...
"발레리나 김주원에게 바다는 단순한 여행지가 아니다. 어린 시절 바다는 아름다운 자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