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POINT

작품을 보는 다채로운 관점

‘스웨그’를 외치기 위한 알쓸신잡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이라니. 제목부터 ‘힙’한 창작뮤지컬이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막을 올렸다. 2019년 연강...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이라니. 제목부터 ‘힙’한 창작뮤지컬이 ...
<스웨그에이지 : 외쳐, 조선!>이라니. 제목부터 ‘힙’한 창작뮤지컬이 예술...
파격적인 설정으로 원작을 갈아엎은 현대적인 버전도 다채롭지만, 고전발레 버전도 이에 못지않다. 고전발레 이 다양한 버전으로 파생되는 이유는 뭘까?

제자리에 있는 듯 전진하는 세계

2020 국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
혼란스러운 나날 중에도 <호두까기인형>의 계절은 어김없이 돌아온다. 매년 지겨운 돌림노래라고 질타당했지만 올해만큼은 아무 일 없었...
혼란스러운 나날 중에도 <호두까기인형>의 계절은 어김없이 돌아온다. 매년...
혼란스러운 나날 중에도 <호두까기인형>의 계절은 어김없이 돌아온다. 매년 지...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원을 들고 상하이에 도착한 18세 앳된 소년 김염이 어딘가를 응시한다. 큰 키에 이글거리는 눈동자를 가진 소년은 무작정 상하이 번화가 화이하이거리의 궈타이극장으로 향한다.

중국에서 ‘영화 황제’로 평가받은
한국인 배우, 김염

창작뮤지컬 〈올 댓 상하이〉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원을 들고 상하이에 도착한 18세 앳된 소년 김염이 어...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1927년 동양의 파리라고 불리던 격동의 도시, 올드 상하이. 몰래 집을 나와 뱃삯 7...
최근 몇 년간 로즈 와일리에게는 여류 작가, 고령의 신진 작가, 할머니 작가, 영국을 대표하는 화가, 대기만성형 예술가 등 그를 정의하는 많은 호칭이 생겨났다. 그의 예술 세계에 대한 평단이나 미술관들의 진지한 관심 외에도 대중들의 호응과 사랑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는 증거다.

로즈 와일리의 삶에는 세월이 아닌 예술만이 있을 뿐

〈영국을 너머 전 세계를 사로잡은 86세 할머니 화가: 로즈 와일리展〉
최근 몇 년간 로즈 와일리에게는 여류 작가, 고령의 신진 작가, 할머니 작가, 영국을 대표하는 화가, 대기만성형 예술가 등 그를 정의하는 많...
최근 몇 년간 로즈 와일리에게는 여류 작가, 고령의 신진 작가, 할머니 작가, 영국...
최근 몇 년간 로즈 와일리에게는 여류 작가, 고령의 신진 작가, 할머니 작가, 영국을 ...
지난여름에는 월간 「여덟 갈피」와 인터뷰 중 “한 장르에서 최고를 찍고 그것을 유지하는 사람들 혹은 그 후로 어딘가에서 계속 살아가고 있는, 예를 들면 조수미, 조성진, 김연아 같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와 연결되고자 하는 그의 마음은 어쩌면 예술을 넘어 공감과 확신을 위한 것은 아니었을까.

예술의전당 아카데미 〈소소살롱〉, 세계의 연결
소리꾼 이자람 & 소설가 김애란의 문학 대담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던 점은 그가 새로운 작품을 꾸준히 만들고, 그렇게 만든 ...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
아티스트 이자람을 몇 차례 인터뷰로 만난 적이 있다. 인터뷰를 할 때마다 가장 놀라웠던 ...
여기, 아쉬움을 달래줄 플레이리스트를 준비했다. 이번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던 이병우, 이동준, 이지수, 김태성 음악감독의 영화 작업 여정과 대표작을 소개한다. 검색창을 띄우고, 볼륨을 높인 채 읽어주시길.

영화음악 주인공을 꿈꾸다
〈2020 대한민국영화음악페스티벌〉 플레이리스트

영화음악은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는 순간까지 작품을 지킨다. 조명이 꺼지고 카메라가 퇴장해도, 많은 경우 음악만큼은 한 편의 영화를 낳은 무수...
영화음악은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는 순간까지 작품을 지킨다. 조명이 꺼지고 카메라가 ...
영화음악은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는 순간까지 작품을 지킨다. 조명이 꺼지고 카메라가 퇴장...

‘공무도하가’부터 ‘방탄소년단’까지
한글, 예술이 되다

한글특별전 〈ㄱ의 순간〉
"김환기·박수근·백남준이 한글 관련 미술품을 남겼다고?" "‘방탄소년단’과 그들의 팬클럽 ‘아미’가 한글 작품이 됐다고?" 지금껏 없던 ...
"김환기·박수근·백남준이 한글 관련 미술품을 남겼다고?" "‘방탄소년단’과 그들의...
"김환기·박수근·백남준이 한글 관련 미술품을 남겼다고?" "‘방탄소년단’과 그들의 팬...
시처럼 기도가 필요한 계절, 가을에 꼭 어울리는 연극이 관객을 찾아온다. 지난 1982년부터 지금까지 40년 가까이 관객들의 사랑을 받으며 앙코르 공연되고 있는 연극 가 11월 7일부터 11월 29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서로 다른 아픔을 지닌
세 여자의 다르지만 같은 삶의 무게

연극 <신의 아그네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가을이 깊어가는 계절이면 떠오르는 시(詩)가 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의 기도'다. “...